재난치안용 드론 시제품 초도 비행 성공 – 항공우주연구원 고흥항공센터에서

취약한 드론공격 방어, 안티드론법으로 막는다…김진표 의원 법안 발의
2019년 11월 4일
바다 위 57.5㎞ 비행…파블로항공, 국내 최장 거리 드론 배송
2019년 11월 7일

 

 

 

 

 

 

 

 

 

 

 

 

 

 

 

 

 

육‧해상 재난 및 치안현장에서 국민을 보호하는 국민안전 감시 및 대응 무인항공기 융합시스템 개발사업을 통해 개발된 무인기 시제품이 31일 한국항공우주연구원

고흥항공센터에서 성공적인 초도비행을 마쳤다.

이날 재난치안용 무인기사업의 초도비행 행사에는 해양경찰청,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소방청, 경찰청 관계자들을 비롯해 자문위원 및 개발자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하였다.

공공수요처(소방청, 해경청, 경찰청) 요구도가 충실히 반영된 재난치안 임무 특화 무인기 통합시스템 개발을 목적으로 하는 이 사업은 2017년 6월 착수하여,

지난해 상세설계와 올해 시제품 제작을 완료한 이후 성능평가를 수행해왔다.

이번 초도비행 성공으로 본격적인 통합시스템 성능시험과 수요부처 요구도 검증시험에 진입할 수 있게 되었다.

초도비행은 해상의 실제환경을 모사하여 해상 감시/사고현장 출동 임무 중 조난자를 발견하고, 소형 무인기가 현장의 영상정보 전송과 구명장비를 투하하는

비행임무 시나리오를 약 15분 간 수행하는 형태로 진행되었다.

재난 상황실에서 해상 감시 및 사고 현장 출동 임무를 부여받아 무인기가 자동비행하여 현장 영상정보 전송 임무를 수행하고, 조난자와 같은 특이사항을 확인한

상황실의 판단에 따라 사고현장 근접 촬영 및 영상 분석 소프트웨어로 조난자를 인식한 무인기는구명 장비를 투하하였으며, 관련 영상 정보를 전송하고 자동

복귀함으로써 성공적으로 임무 완수하였다.

재난치안용 무인기 사업은 과기정통부와 산업부가 공통기술개발을 담당하고, 소방청, 해양경찰청, 경찰청이 수요부처별 특화기술개발을 담당하여 다부처 공동개발사업으로

수행하고 있으며, 항우연 외 28개 산·학·연 기관 및 기업간 협업하여 2020년까지 수요부처 요구도 검증시험을 거쳐 개발을 완료할 예정이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이 무인기는 방수, 내열, 내풍, 내염 등의 극한 환경 극복과 통신음영 등의 환경에서도 운용 가능하다”라며, 향후 “기존 상용드론으로 감당하기

어려운 재난치안 환경(붕괴위험 실내탐색, 화재, 통신음영, 유해화학물질 유출, 해양 환경 등)에 대응할 수 있어 현장 대응능력의 획기적인 향상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