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하늘 위 드론 10대 중 9대 ‘외국산’

네온테크, 드론사업 진출 4년만에 택배 분야 주축으로 국방·소방·보안 등 사업 영역 확장
2019년 10월 17일
구글 윙, 미국 상공 날았다 – 미국 최초 가정까지 배달한 사례
2019년 10월 20일

국내에서 가동되고 있는 드론 10대 가운데 9대 이상이 외국 제품인 것으로 확인됐다.

공식 통계로 잡히지 않는 물량까지 더하면 외산 비율과 수입액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4차 산업혁명 요소 기술인 드론 국산화에 대한 민·관 대책 마련이 요구된다.

15일 김규환 자유한국당 의원실이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드론 관련 수입액은 670억원에 달했다.

올해 8월 말 기준 전국 지방항공청에 등록된 드론 대수는 1만21대다. 이 가운데 국산 비율은 10%에도 못 미친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중국 DJI의 촬영용 드론 수입이 많기 때문”이라면서 “과거에 등록된 제품은 대부분 중국산”이라고 해명했다.

지방항공청 등록 대상 드론은 사업용과 무게 12㎏ 초과의 비사업용 제품이다.

업계는 완구용 등 12㎏ 이하 개인용 드론 외산 비율은 90%가 훨씬 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공식 통계에 잡히지 않는 제품도 상당수다.

비공식 수입 제품은 아마존, 알리익스프레스와 같은 해외 직구 사이트를 통해 개인이 들여온다.

이 같은 외산 드론 유입과 달리 국산 드론의 수출전선은 어둡고 수출 실적은 초라하다.
지난해 조사한 업체 403개사의 평균 수출액은 120만원에 그쳤으며 그나마 전년 60만원에 비해 갑절 이상 커진 액수다.

이들 기업의 국내 평균 매출액은 4억원이며 드론 제작 업체 수는 200여개사이다.

게다가 상위 20개 업체 평균 고용 인원은 20명, 매출액은 27억원으로 영세하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연구개발(R&D) 투자는 엄두도 못 내고 제품을 개발해도 상용 판매를 할 시장이 작다.

해외는 물론 국내까지 가격 경쟁력을 앞세운 중국의 ‘황사 바람’이 거세기 때문이며 민수가 아닌 공공 조달 시장에서도 밀린다.

드론 전문가들은 이 같은 현상과 관련,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간 정책 엇박자가 한몫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외산 농업용 드론에도 지자체 보조금이 지급되면서 국내 중소기업의 설 자리가 줄고 있으며 농업용 드론 시장 절반 이상을 중국산이 차지했다.

이 때문에 선택과 집중 전략이 필요하고 해외 시장 개척이 가능한 분야를 발굴, 적극 육성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박석종 한국드론산업협회장은 “정보통신기술(ICT) 강국이라는 유명세가 무색하게 드론 조종기조차 외산에 의존하고 있다”면서 “수출 창구로 불리던

베트남 시장에서도 올해부터 수입량이 가파르게 증가하는 역전 현상이 일어났다”고 우려했다.

김규환 의원은 “드론 핵심 부품의 글로벌 경쟁력이 열악하다”면서 “안티드론, 드론탐지 기술 개발에 대한 정부 관심 및 지원도 미진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국내 드론 산업 경쟁력 강화와 안전한 드론 사회 구현에 정부가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르면 이달 말 업계, 협회, 유관기관이 모여 국산화할 수 있는 부품 리스트를 만들 계획”이라면서 “국내 시장 현황 파악도 좀 더 정밀하게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