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규제 프리 5G 드론 시험비행장 구축

브라질, 범죄 현장 정확히 기록하는 드론 기술 개발
2019년 10월 15일
네온테크, 드론사업 진출 4년만에 택배 분야 주축으로 국방·소방·보안 등 사업 영역 확장
2019년 10월 17일

5세대(5G) 이동통신 드론 전용 시험비행장이 구축된다.

5G 드론 비행 전반에 대한 통합감시와 안전관리가 가능하고 비행 관련 규제를 적용받지 않는 세계 최초의 테스트베드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5G 드론 경쟁력 제고에도 일조할 것으로 기대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토교통부는 전국 지역 거점별 5개 드론시험비행장에 5G 네트워크와 실험 시설을 구축한다.

드론 비행시험장은 기업을 위한 전용 공간으로, 5G 망 구축과 실증 및 상용화가 가능한 시설을 정부가 지원하는 건 처음이다.

정부는 이통 3사와 협력, 시험비행장에 드론 비행에 최적화한 5G 네트워크와 모바일에지컴퓨팅(MEC) 장비 등을 갖추기로 했다.

5G 초저지연 성능을 활용한 정밀 제어는 물론 초고화질 영상 등 대용량 콘텐츠 전송, 자율주행 드론 등 실험을 통해 서비스 완성도를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내년 하반기에 영월·보은·고성 드론 비행시험장이 가동을 시작하며, 5G 실험시설을 제공한다.

인천과 화성 시험비행장은 2021년부터 운영할 계획이다.

기업용(B2B) 5G 통신요금도 지원한다. 국토교통부는 드론 시험비행장에서 5G 사용료를 무료 제공하기 위한 내년도 예산을 국회에 제출했다.

기업은 별도의 B2B 요금을 내지 않고도 개발한 5G 모듈을 이통 3사 망에 자유롭게 연동, 테스트가 가능하다.

거점별 시험비행장은 6~11㎞에 이르는 드론 비행 공역을 제공할 계획이다. 5G 망과 연동한 장거리 비행 실험에 충분한 수준이다.

21㎡ 규모의 이착륙장(헬리패드), 비행통제센터, 정비고 등 드론 시험비행장 기본 시설 활용도 가능하다.

5G 드론 시험비행장은 5G 기반의 드론 산업 활성화에 첨병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과기정통부는 5G+전략을 통해 2026년까지 세계 5G 드론 시장의 7%를 차지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정부는 5G 드론 시험비행장을 차질 없이 운영할 수 있도록 통신요금 지원 등 필요 예산에 대한 국회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정부 관계자는 “5G를 접목해 완성되지 않은 신기술과 서비스라 해도 규제와 비용 걱정 없이 자유롭게 테스트할 수 있는 첨단 공간을 구축하겠다”면서

“5G 드론 시험비행장이 국내 드론 산업 성장에 중요한 인프라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