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X(한국국토정보공사), 배송사각지역인 도서와 오지 ‘드론이 해결한다’

드론 대기환경 중간보고회 개최 – 인천 동구
2019년 8월 8일

그간 배달과 택배 등이 어려웠던 도서와 오지의 물류배송에 청신호가 켜진다.

한국국토정보공사(LX, 사장 최창학)는 지난 31일 충남 당진시 소재 당진전력문화홍보관에서 행정안전부와 충청남도, 전라남도와 우정사업본부,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등 5개 기관과 ‘지역밀착형 주소기반 드론운영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는 도서와 산간 등 배송인프라가 상대적으로 부족한 오지에 드론을 활용한 물류배송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협약으로, 올해 말 까지 충청남도와

전라남도, 전주시 등 3개 지역을 선정해 드론 배달점을 설치한 뒤 내년부터 점차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날 협약에서는 실제 물건을 매단 드론이 당진전력문화홍보관에서 약 4.3㎞떨어진 난지도와 4.2㎞거리의 소난지도에 물건을 배송하고 다시

원위치로 복귀하는 배송 시범을 보여 관계자들의 주목을 끌었다.

LX 관계자는 “현재 산업자원통상부가 추진 중인 배송실증사업과 전국적으로 통일된 도로명주소체계를 활용한 이번 드론배달사업이 연계된다면

배달지점의 체계적인 주소부여는 물론 위치 찾기도 더욱 쉬워진다” 라며 “LX는 앞으로도 드론이 더욱 안전하고 정확한 물류배송을 위해

드론배달점에 대한 정확한 위치를 측정하면서 관리해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창학 사장은 “지역 밀착형 주소기반 드론사업의 성공적 안착으로 물류사각 지대의 국민에게 보다 편리한 서비스 제공에 최선을 다할 것” 이라며

“이번 사업이 대한민국 혁신성장의 또 다른 마중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